가상화폐 채굴

채굴이란?

암호화폐 채굴 시장의 원리를 이해하려면 블록체인의 프로세스를 이해해야 합니다. 디지털 원장이라고도 부르는 블록체인은 회계 프로세스와 유사한 목적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상화폐 채굴 프로세스는 다른 기능이 더 필요합니다. 표준 회계 프로세스와 마찬가지로 그 기능은 정확한 계좌 잔액 추적, 발생한 거래 종류, 거래가 처리된 순서, 마지막으로 그 정보가 영구 원장 즉 블록체인의 어디에 위치하는가입니다.

이러한 전통적 회계 기능 외에도, 채굴 과정은 최신의 다양한 거래를 처리해야 합니다. 여기에는최종 블록이 포함되고 특정 수학적 문제를 현재 데이터에 적용합니다. 각 결과가 완벽히 고유함을 확인하기 위해, 이 특정한 수학 방정식은 해답 내 특정 자릿수를 위한 추가 패러미터를 요구합니다. 비록 그 방정식이 정확한 답을 해 주진 못하지만 디지털 원장에 쓰일 길이를 표시해 줍니다. 블록을 생성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요구조건에 부합하는 암호 해시가 동반되어야 합니다. 이 때 올바른 해시가 발견되면 새로운 블록이 형성되고 이를 발견한 채굴자는 암호화폐를 받습니다. 

상세히 알아보기

암호화폐는 암호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화폐입니다. 수학적 이론을 컴퓨터 과학과 결합하여 정보를 안전하게 전송하는 기술입니다. 특정 정보를 거의 분석 불가능한 암호로 전환하여 거래와 송금을 추적할 수 있습니다. 암호화폐는 블록체인을 통해 기록됩니다. 올바른 해시 (고유한 데이터를 인식하는 고정된 길이의 숫자 값)가 발견되면 새로운 블록이 만들어지고 특정 블록을 발견한 채굴자는 암호화폐를 받습니다.

이는 자물쇠와 열쇠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자물쇠는 기존의 블록체인이고 열쇠 모양은 최신 블록이 될 최신 거래 데이터입니다. 채굴자끼리 무작위적으로 홈을 파는 경쟁을 하다가 누군가가 패턴을 확인하면 자물쇠에 들어가는 영구적인 열쇠를 확보합니다. 또는 이 경우 불록체인에 대한 새로운 블록을 받습니다. 채굴자는 “승리한” 채굴자입니다. 본질적으로 가장 빠른 속도로 추측할 수 있는 사람이 가장 높은 승리 확률을 갖습니다. 

이 회계와 수학 분석 과정을 해시라고 하며 계산이 이루어 지는 속도를 해시 레이트라고 합니다. 이 비유가 암시하듯 해시 프로세스는 적절한 수학적 분석이 아니지만 기술, 에너지, 시간을 요하는 경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토시 나카토모의 보상 시스템

비트코인의 창시자 사토시 나카토모는 어떻게 사람들이 점점 난해해지고 시간이 걸리고 전력이 많이 소비되는 이 과정에 동참하게 만들었을까요? 그 답은 그가 만든 두가지 보상 시스템에 있습니다. 첫번째는 새로운 디지털 보상 시스템, 즉 비트코인입니다. 새로운 블록을 생성하는 사람에게 주어집니다. 두번째는 기본 거래 수수료입니다.

이토록 만만치 않은 기술적 노력에 대한 보상이 새로운 자산으로 자리매김 하면서 왜 이것을 “디지털 황금”이라고 부르는지, 또 왜 그것을 생성하는 과정을 채굴이라고 부르는지가 명확해 졌습니다. 이 모든 과정을 ‘작업증명서 (PoW)’라고 부르며 대부분의 암호화폐 블록체인의 기반인 분산원장의 핵심 기술입니다.

오늘 채굴을 체험해 보세요!

TOP